8월의 크리스마스 가사 - 한석규

 

 

이제 너를 남겨두고 나 떠나야 해.

사랑도 그리움도 잊은 채로.

고운 너의  모습만은 가져가고 싶지만, 널 추억하면 할수록 자꾸만 희미해져.

태연한 척 웃고 있어도 너의 마음 알아.

마지막으로 한 번만 나의 손을 잡아 주렴. 지금 이대로 잠들고 싶어.

가슴으로 널 느끼며 영원히 깨지 않는 꿈을 꾸고 싶어